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직장인 45%, 코로나19에 소비 줄었다”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3.31 10:43 |


- 코로나가 바꾼 소비행태술값 줄고 배달음식 및 코로나 예방용품은 지출 증가

- 직장인 10명 중 8, 코로나로 계획적인 소비나 저축 통해 소비 습관 바꿀 의향 있어

 

장기불황에 코로나19 확산 여파까지 겹치면서 직장인들의 지갑이 얇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6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소비패턴의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5%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줄었다고 답했다.

대체적으로 여성(42.8%)보다는 남성(49.1%)이 기혼 직장인(44%)보다는 미혼 직장인(46%)이 소비가 줄었다고 말했으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소비를 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50대 이상의 직장인은 49.8%가 소비를 줄였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늘었다는 답변은 28.6%였으며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26.4%였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인들이 가장 지출을 많이 줄인 항목은 무엇일까?

과반수에 가까운 44.6%술값 등 유흥비1위로 꼽았다. 코로나19 발병 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으로 퇴근 후 집으로 바로 귀가하는 생활패턴이 소비패턴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취미, 문화생활비(22.7%)’, ‘/미용, 품의 유지 쇼핑비(11%)’, ‘점심값(7.8%)’, ‘기호식품(담배, 커피 등) 구입비(6.3%)’, ‘교통비(4.4%)’, ‘경조사비(3.3%)’가 뒤를 이었다.

반면 코로나19의 여파로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 및 사람 간 접촉을 피하는 언텍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음식 배달에 대한 지출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 용품 소비는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출 항목은 배달 음식비(30.6%)’가 차지했으며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등 예방 용품(29.6%)’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라 많은 이들이 코로나 예방에 대한 지출은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식비(16.4%)’, ‘생필품(9.9%)’, ‘외식비(7.1%)’, ‘의료 및 의약비(3.4%)’, ‘통신비(2.2%)’ 등의 소비가 늘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 습관을 바꾸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80%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소비 습관을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중 가장 많은 39.7%소비를 하더라도 계획적으로 할 것이다고 답했으며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릴 것이다(32.4%)’, ‘꼭 필요한 소비 외에는 하지 않을 것이다(20.9%)’가 그 뒤를 이으며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불안과 공포가 커지면서 급격하게 위축된 소비심리를 대변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나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을 것이다(6.2%)’, ‘쓰고 싶은 대로 쓸 것이다(0.9%)’의 의견도 있었다.

전영구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