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김종인,‘국민의 시대’열겠다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9.04 13:41 |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3지금 우리가 당명과 정강정책을 새롭게 만들면서 앞으로 국민 속에 파고들면서 모든 계층을 아울러 결국 국민의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4월 총선 패배의 충격은 우리당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였다.”위기의 근본 원인은 당이 여러 차례 국민께 실망을 드리며, 불신이 축적되어왔으나 반성과 혁신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 또한 한때 실망했지만 민주주의의 중요한 한 축인 야당이 무너진다면 민주주의가 후퇴되고 나라의 미래도 암울해질 수밖에 없다는 위기의식을 느끼게 되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건국 이후 우리국민은 산업화와 민주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비약적으로 성장해온 저력을 보여주었다.”그러나 현재 대한민국은 정부의 정책실패로 인한 경기침체에 더하여 코로나 방역대책 실패에 따른 타격으로 서민경제는 날로 위태로워지고 있으며 대한민국 정치에 이처럼 제1야당이 중요한 때가 없었다.”고 역설했다. 그는 비대위원장 취임 100일도 우리가 변화와 혁신의 시동을 걸고 있는 것에 불과하며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막중한 책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은 하나이다. 국민에 내 편, 네 편이 따로 있을 수 없다. 국가의 총체적 위기 앞에 온 국민의 힘을 모아 전진하겠다. 현재 코로나 사태는 인류에게 뉴노멀을 요구하는 상황인데, 정부여당은 편협하고 단기적인 처방에 머물러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큰 틀에서 위기극복의 해법이 나와야 한다. 추경과 재난지원은 물론 중장기적 산업 대책, 일자리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다. 후퇴하지 않을 변화와 혁신의 DNA를 당에 확실히 심겠다. 새로운 정강정책을 기반으로 시대정신과 국민요구를 담은 변화를 이끌어 내고, 당의 조직정책선거 등 당 운영 전반에 혁신이 스며들게 하겠다. 여당과도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투쟁할 것은 투쟁하고, 경쟁할 것은 경쟁하는 건강한 미래형 정당이 되겠다. 국민의힘은 모든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을 결집하여 새로운 미래, 진정 국민이 주인이 되는 국민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