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민주당,‘윤미향 펜션 술파티’논란에 “친일 세력 공세”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5.17 08:28 |


민주당 “30년 여성인권운동 부정하면 곤란

김두관 비본질적 문제로 본질훼손 안돼

당내에선 이러다간 문제 심각해져우려도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미향 당선자가 위안부 할머니 쉼터를 펜션처럼 사용하며 술파티를 벌인 정황이 나타났음에도 문제가 있으면 바로잡되 그간의 활동을 폄하해선 안 된다엄호 태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기부금과 쉼터 등 관련 논란을 주시하면서도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여성·인권 운동을 송두리째 부정하려는 친일 세력의 공세라는 입장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회계 문제 등은 살펴보고 잘못 처리된 것이 있으면 책임을 질 필요가 있겠지만 윤 당선자와 정의연, 정대협이 30년간 해온 활동의 의미를 축소해선 안 된다지도부 차원에서는 같은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언론 통화에서 비본질적 문제로 본질을 훼손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며 정의연과 정대협이 정부가 하지 못한 평화인권운동으로 세계사적 이정표를 만든 것은 확실하다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도 기류가 심상치 않다’ ‘윤 당선자가 더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의원은 쉼터 등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서는 윤 당선자가 직접 해명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사안이 점차 무거워지는 느낌이다. 그대로 두면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했다. 다른 의원도 시민사회단체라 회계가 철저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수 있다횡령을 하거나 사리사욕을 챙기려고 한 것 같지는 않지만 논란이 계속 이어지는 것은 부담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