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황교안 “작은 잡음도 큰 소음 돼"… 당내 공천 불화에 일침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2.20 12:49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최근 당내 공천 문제를 두고 일부 잡음이 이는 데 대해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의 분열과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는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의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을 놓고 이 의원과 김무성·장제원 등 부산 지역 의원들 간에 설전이 벌어지고, 유승민 의원이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이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해 불만을 나타낸 것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공천을 둘러싼 잡음이 불거지는 데 대해 경고 메시지를 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부산 중·영도구 현역 의원이자 4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은 지난 18일 이 의원의 전략공천설에 전략공천하면 지역 표심이 분열될 것이라고 반발하자 이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해 막후 정치를 하는 행태는 심각한 구태라고 맞받아쳤다. 유 의원도 전날 같은 새보수당 출신 이혜훈 의원과의 문자에서 이언주 의원 전략공천설을 거론하며 김 위원장의 공천에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된다며 공천관리위에 불만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상대 정당 후보자는 물론이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다총선 압승이란 최종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유의하겠다.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낮은 자세를 지키고 통합의 의미를 늘 되새기겠다.”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 도는 극렬 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에는 안철수계로 불렸던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미래통합당에 합류하기로 했는데, 지난 18일 당 의원총회에서 제명돼 당적이 자유로워져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김 의원이 오신 걸 환영한다며 통합당 상징색인 핑크색 점퍼를 김 의원에게 입혀줬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