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자유한국당,민주당 이제 노골적으로 협박을 한다.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19.12.03 15:00 |


나경원 원내대표는 3필리버스터 보장 및 친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 촉구 규탄 비상 의원총회에서 국회는 계속해서 불법 세력, 불법 여당에 의해 그 명예가 짓밟히고 있다. 문재인 대통께서 또다시 전면에 나서서 야당을 비난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으셨다. 심히 유감이다.”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쓰지 말라고 했다. 우리야말로 그렇게 말씀드리고 싶다. 아이들을 아이들 안전법안을 볼모로 삼아서 야당을 무력화시키려고 하지 마시라. 필리버스터라는 최소한의 저항수단을 뺏으려 국회 봉쇄라는 사상초유의 정치파업을 벌이는 여당과 의장을 보고도 그런 남 탓을 하다니 심히 유감이다.”고 말했다

나 대표는 민주당, 이제 노골적으로 협박을 한다. 필리버스터를 포기하라고 윽박지르고 있다. 필리버스터는 국회법이 보장한 소수당의 고유한 저항권이다. 이마저 포기시키겠다는 것, 의회민주주의를 완전히 무너뜨리겠다는 것이다. 지난 금요일에 국회법대로 본회의가 열리고, 국회법대로 민생법안 처리하고, 국회법대로 필리버스터가 보장되었다면 민주당이 말하는 민생법안은 모두 처리되었을 것이다. 지난 금요일부터 일관되게 제가 주장한 “5건만 필리버스터를 보장해라. 그러면 우리가 모든 법안을 처리할 수 있지 않느냐그런데도 국회를 원천봉쇄한 것은 민생법안을 원천적으로 통과시키지 못하게 한 것은 민주당이다.”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불법 패스트트랙 열차는 계속해서 폭주하고 있다. 지난번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불법 부의에 이어서 오늘 공수처법을 불법 부의하는 강행을 하고 있다. 불법에 불법을 이어가는 이들이 합법적 필리버스터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의회 독재가 아니면 도대체 무엇이 의회 독재라는 것인가.”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백원우 별동대의 실체는 드러나고 있다. 별동대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의 그 검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청와대는 온갖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며 마치 검찰 때문에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 또다시 시작된 검찰 죽이기이다.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은 이 정권 주요 실세들의 카르텔을 드러내고 있고, 울산시장 부정선거는 경남 일대를 포함한 전국단위 부정선거로 그 규모가 날로 커가고 있다. 이대로 방치한다면, 이대로 진상규명을 하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 ‘4.15 부정선거불 보듯 뻔하다.”고 개탄했다.

나 언내대표는 끝으로 여당, 국정조사 받으시라. 그리고 5개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약속하시라.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제 무작정 받아라. 무조건 굴복해라그렇게 야당을 압박하지 말고, 공개토론, 대토론회를 열자. 오늘이라도 원포인트 국회 열어서 우리 각종 민생법안 처리해야 한다. 도대체 무엇이 무서워서 본회의 개의를 이토록 피하고 있는가. 왜 본회의장의 문을 꽁꽁 걸어 잠그고 있는가. 한마디로 여당의 무책임한 정치를 규탄한다. 친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 즉각 수용하고, 이제 민주주의의 기본으로 돌아오시라.”고 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