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중구.장충동 영화창작공간 입주영화사 크랭크인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10.25 09:19 |


한국영화의 상징적 공간 충무로를 품은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다시 영화산업 부흥을 위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중구가 장충동 영화창작공간의 프로덕션 오피스 4개실에 입주한 영화사들의 작품이 잇따라 크랭크인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가 운영을 맡은 영화창작공간은 관내 기업인 파라다이스에서 지역사회 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중구에 제공한 공가를 이용한 곳으로, 한국영화의 상징적인 장소인 충무로의 영화산업 복원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에 활력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공고와 심사를 통해 모집된 4개의 영화사가 지난 6월 무상으로 영화창작공간 프로덕션 오피스에 입주했으며, 이 공간에서는 영화제작을 위한 프로덕션 작업 준비가 한창이다. 또한 충무아트센터 공간을 추가로 지원받아 대본리딩과 워크숍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 '어린 의뢰인' 제작사 이스트드림의 <디코이>,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다룬 <>(김상경, 이선빈 주연), 독립예술영화 <낭만적 공장>,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장철수 감독의 신작 <복무하라>가 본격적인 촬영 시작을 알리고 활발한 활동 중이다.

가장 먼저 <복무하라>를 시작으로 <낭만적 공장>, <>이 잇따라 성공적으로 크랭크인했으며 세 작품은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복무하라>에 연우진, 지안, <낭만적 공장>에 심희섭, 전혜진, 한승도, 박수영, <>에는 김상경, 이선빈, 서영희, 윤경호가 합류했다.

영화 <낭만적 공장>의 김지연 프로듀서 등 관계자들은 "독립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서 지금같이 힘든 시기에 적절하고 필요한 지원"이라며, "사무실 임대료를 절감하여 제작비의 많은 부분을 작품 개발에 사용할 수 있어 영화 제작에 큰 도움이 된다"고 소회를 전했다.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앞으로도 충무로 일대에 영화인들의 유입이 늘어나서 영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충무로 주변에 영화관계자들이 다시 모여 영화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충무로의 옛 명성이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광훈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