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용산구,정화조 청소수수료 인상…2015년 이후 5년만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12.18 13:45 |


- 내년 11일부터

- 기본요금 1120원 인상초과요금은 100L 1990원 가산키로

- 세대 당 연간 2~4000원 부담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내년 11일부터 정화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 청소수수료 기본요금(0.75)을 기존 21380원에서 22500원으로 1120(5%) 인상한다.

초과요금은 100리터(L) 1990(기존 1540)을 가산키로 했다.

2015년 이후 5년만의 요금 인상이다. 세대 당 연간 2~4000원 정도 부담이 늘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결정은 서울시 자치구 간 수수료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 용산구 수수료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23위로 전체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미 18(72%) 구가 기본요금을 22500원으로 책정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연구원 분뇨수거원가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기본요금 및 할증비율을 구마다 통일하고 지역적 특성은 초과요금에 반영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구 관계자는 지난 5년 간 소비자물가가 5.2%, 유류비가 16% 인상되는 등 비용 증가로 대행업체가 고충을 호소해 왔다서울시 권고안 대로 타 자치구와 유사한 수준으로 요금을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7월 기준 용산구 내 개인하수처리시설은 총 21207개다. 50인조 미만이 17071개로 80%를 차지한다. 대행업체는 2(경남정화조와 승보환경산업)으로 각각 8개 동씩을 맡아 일을 진행하고 있다.

구는 지난 7월 정화조 청소수수료 조정 계획을 수립, 물가대책위원회 심의·조례개정안 입법예고·구의회 심의 등 절차를 이어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저임금 종사자의 처우개선과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요금인상이 불가피했다더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주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정섭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