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이건희 삼성 회장 오전 숙환으로 별세…향년 78세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10.25 10:28 |


-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

- 장례는 고인과 유족 뜻 따라 가족장으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5일 오전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8. 이 회장의 장례는 삼성전자와 유족들의 결정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이 회장은 1987121일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회장 취임식부터 '초일류 기업'의 꿈을 다졌다. 당시 46세의 이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2의 창업'을 선언했다. 1993년 마누라와 자식으로 빼고 다 바꾸라며 근본적인 변혁을 강조한 '신경영 선언', 신경영 10주년인 2003'천재경영론', 2010'위기론, 취임 25주년인 2012'창조 경영'에 이르기까지 단 한 순간도 변화와 혁신을 멈추지 않았다. 그 결과 1992년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을 시작으로 삼성은 반도체, 스마트폰, TV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1위에 올랐다. 이 회장 자신의 취임사대로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킨 것이다.

이 회장은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대구에서 1942년 출생했다. 한국전쟁을 피해 일본에서 중학교를, 서울에서 서울사대부고를 졸업했다. 이후 일본 와세다 대학과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수학했다.

이 회장은 2003년 소득 2만 달러 시대를 가장 먼저 주창한 경제인이었다. 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지낸 뒤 2011년 평창올림픽 유치를 이끌고, 근대 미술의 보고인 리움미술관을 설립한 스포츠인이자 문화예술인이었다. 이 회장은 20145월 심근경색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이후 병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동안 가족들이 이 회장의 병상을 찾았고, 이 회장의 외부 접촉은 없었다. 가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아들 이재용, 딸 이부진·이서현이 있다.

[정경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