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금천구,‘G밸리 상징가로’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3.10 11:23 |


- 금천 G밸리 가산디지털1로에 ‘G밸리의 시간을 담은 상징가로 조성

- ‘G-타임머신’, ‘기억을 잇다’, ‘모먼트리’ 3개의 조형물로 G밸리의 역동성 표현

- 구로공단에서부터 이어지는 역사성 보전으로 G밸리 위상 제고

- 금천 G밸리 상징가로공공디자인 개선 우수

 

금천구(구청장 유성훈)1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금천구 가산동에 ‘G밸리의 시간 흐름을 담아 조성한 ‘G밸리 상징가로공공디자인 개선분야에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 했다고 밝혔다.

구는 여전히 과거의 낙후된 구로공단으로 기억되고 있는 ‘G밸리의 이미지를 쇄신하고자, 시비 약 8억 원을 지원 받아 지난해 12월 금천 G밸리 3단지(가산디지털1)‘G밸리 상징가로를 조성했다.

구로공단(금천 G밸리)1960년대부터 50여 년의 시간동안 한국 경제 성장의 핵심역할을 수행해왔던 곳이다. 오랜 시간의 흐름 속에 많은 사람들의 땀과 노력이 배어있는 곳이지만, 역사성과 그 가치에 대해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내국인, 외국인 모두에게 옛 구로공단으로만 인식되고 있다.

이에 구는 금천 G밸리에 과거 구로공단의 장소성 및 역사성과 근로자의 삶의 현장 등을 3개의 조형물로 형상화한 상징가로를 조성했다. ‘G-타임머신’, ‘기억을 잇다’, ‘모먼트리라고 이름 붙여진 각 조형물은 과거와 현재를 거쳐 미래로 도약하는 G밸리의 역동감을 표현하고 있다.

‘G-타임머신50년간 흘러온 시간을 5개의 G레이어로 표현하여 과거의 시간들이 중첩되어있는 G밸리를 표현했다. 동시에 바닥에는 시계와 함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장소를 새겨 역사성을 강조하고, 회전하는 조형물을 통해 24시간 열정적으로 움직이는 G밸리의 상징성을 표현한 작품이다.

기억을 잇다는 구로공단 시절 경공업의 근간을 이루던 봉제산업에서 여성 근로자의 땀과 노력으로 G밸리가 탄생했다는 스토리를 금빛 재봉틀 형상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 현재의 첨단지식 융복합 산업 밸리를 거쳐 미래로 나아가는 젊은이들의 열정이 G-타임머신으로 연결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모먼트리G밸리의 과거를 각각의 큐브로 형상화해 과거를 토대로 미래로 뻗어나가는 G밸리를 디지털 나무로 표현했다. 상단의 미디어보드를 통해 현재 G밸리의 이야기를 담는 매개체 역할을 수행하도록 설계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상징물을 통해 G밸리의 과거를 기억하고, 미래를 향해 힘차게 뻗어나가는 G밸리의 역동성을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이 특화된 거리가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모여 활력 넘치는 G밸리의 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도시계획과(02-2627-154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전영구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