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영등포구,다문화 마을공동체 뜬다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02.17 11:48 |

 

- 신길44지구촌봉사단체 결성, 다문화외국인 주민 20여 명으로 구성

- 마을 내 무단투기 순찰, 청소, 거리 입양제 등 통해 쾌적한 거리 조성

- 신종 코로나 대응 위해 직접 방역소독 지원, 홍보활동 펼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신길4동에서 다문화외국인 주민 20여 명으로 구성된 4지구촌을 결성하고, 마을 청소순찰방역 등을 함께하며 과거 조상들의 지혜인 품앗이를 몸소 실천한다.

신길4동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주민 8,977명 중 등록외국인은 1,84720%이며, 그 중 98.8%가 조선족 및 중국인으로 구성돼 있다.

4지구촌단체는 출신과 문화가 서로 다른 신길4동 주민들이 지역사회에 소속감을 가지며 봉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된 주민 조직이다.

이들은 우선 주1회 오후와 야간에 상습 무단투기지역 20개소를 집중 돌아보고, 마을 곳곳을 다니며 주민들에게 올바른 쓰레기 배출방법을 안내한다.

또한 거리 입양제에 참여해 마을을 가꾼다. 이는 주민이 골목을 입양하는 형식으로, 맡은 구역을 책임감을 가지고 돌보며 청소하게 된다. 이로써 환경 미화원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골목까지 관리가 돼 청소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신4지구촌 단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로부터 이웃들의 안전을 지키고자 직접 방역 소독기로 마을 곳곳을 돌며 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다.

상가 및 방역을 요청하는 가정 등이 주요 활동 대상이며, 지난 2월 초에는 지역 내 중국인 인구가 가장 많은 대림동 일대 방역 지원을 나서기도 했다.

이들은 주민에게 한국어와 중국어가 함께 표기된 신종 코로나 예방행동수칙 안내문도 나눠주며 주민 안전을 챙기고 있다.

4지구촌 회장 심연옥 씨57, 한국에 와 신길4동에 산 지 벌써 19년이 되었는데, 그동안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며 저도 신길동에 보탬이 되고 싶어 신4지구촌을 만들게 됐고, 앞으로 서로 화합하며 골목을 아름답게 가꾸고 싶어요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구는 서울시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아 문화적 다양성이 풍부한 곳이다라며 다문화 주민들이 모여 마을 공동체를 형성한 만큼, 더불어 함께 사는 따뜻한 영등포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영구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