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강서구,겸재정선미술관 백납병풍 최초공개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19.11.25 13:06 |


- 겸재 정선, 관아재 조영석, 현재 심사정 작품 외 42점 사전공개

- 새로운 <사문탈사도> 발견으로 궁금증 해소할 퍼즐조각 찾아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 겸재정선미술관(관장 김용권)은 오는 28일 한국회화사 전문가 및 연구자 등을 초청하여

최근 수탁관리로 소장하게 된 <10폭 백납병풍>을 최초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10폭 백납병풍>에는 16~18세기 조선과 중국을 풍미한 작가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되어 학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병풍에는 총 42점의 회화가 수록되어 있으며 겸재 정선의 7작품을 비롯한 관아재 조영석, 현재 심사정, 남리 김두량 등 조선 후기 대표 화가들의 작품은 물론,

중국 명나라 시대 절파계 대가인 소선 오위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10점의 작품과 그 외 작가 미상의 작품 19점도 함께 장황되어 있다.

특히, 병풍에는 겸재의 작품 중 간송미술관 소장본 <사문탈사도>와는 다른 새로운 <사문탈사도>도가 포함되어있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겸재 정선의 <사문탈사도>에 등장하는 인물이 누구이며, 어느 사찰이 배경인지, 정선의 작품의도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자료가 많지 않아 추가 작품이 발견되길 절실히 기다려왔다.

이번에 공개되는 <사문탈사도>는 기존의 작품과 확연하게 비교되는 특징을 지녔으면서 완벽한 조형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어 매우 중요한 미술사적 작품으로 평가될 것으로 보인다.

<10폭 백납병풍>은 내년 제6회 겸재문화예술제 때 역사적, 미술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학술세미나 및 특별기획전을 통해 대중에게 공개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10폭 백납병풍> 사전 공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여 역사적, 미술사적 의미와 가치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전문가들을 모시고 개최하게 되었다내년 특별기획전시시 수록된 작품들의 의미와 가치를 주민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문화체육과(2600-6154) 및 겸재정선미술관(2659-2206)으로 하면 된다.

박정섭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