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용산구,지역사회안전망 구축 협약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19.09.06 11:40 |


- 관내 고위험 가구 발굴, 위기 극복 지원코자

- 5일 용산경찰서, 용산구의사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용산구지회와 함께 협약 체결

- 사각지대 발굴, 통합사례관리 활성화 기대

 

최근 탈북모자 사망사건, 중증장애인 고독사 등 안타까운 사건이 이어지면서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관한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지난 5일 구청장 집무실에서 용산경찰서, 용산구의사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용산구지회와 함께 지역사회안전망 구축 협약을 맺었다.

관내 고위험 가구 발굴 및 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날 협약식은 오후 3시부터 내빈소개, 기관장 인사말, 협약서 날인, 기념 촬영 순으로 30분간 진행됐으며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호승 용산경찰서장, 김원곤 용산구의사회장, 서은숙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용산구지회장 등 20명이 자리했다.

협약내용은 취약계층, 의료위기, 주거위기 가구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복지대상자 응급구호 및 위기상황 대처 상시 정보 교환 및 자문 복지서비스 연계 안전·의료·주거·공공복지를 위한 민·관 네트워크 구축 등 5가지다.

기관별 역할도 나눴다. 구는 위기가구 발굴 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연계, 상시보호 체계를 만든다. 응급상황이 생기면 경찰이 동행, 긴급지원 업무를 수행키로 했다. 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중단하는 이른바 의료 위기가구가 있으면 의사회가 앞장서 구·동주민센터에 도움을 청한다. 공인중개사협회는 월세체납 등이 발생한 주거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늘어나는 복지수요, 복지시각지대 발굴에 대응하려면 민간과의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경찰, 의사, 공인중개사와 함께 지역사회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약 기한은 따로 없다. 협약 이행을 위한 세부사항은 실무자 회의를 통해 결정한다.

구는 이번 협약이 사각지대 발굴은 물론 통합사례관리(위기가구에 복지·보건·고용·주거·교육 등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제공하는 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다른 사업도 다 그렇지만 특히 복지사업은 민관과의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주민들의 복지욕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으로 관련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 복지정책과(02-2199-7062)로 문의하면 된다.

박정섭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