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구정소식
  시정소식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생활정보
  칼럼

서울역사박물관,‘서울학교 100년’전시  
서울구정신문(http://seoulgujung.co.kr)   
기사관리자 | 2020.11.30 08:53 |




- 근대 교육이 처음으로 시작된 188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100년 교육사 조명

- 개화기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인재양성을 위한 노력을 공교육을 중심으로 전시

- 일제강점기 뜨거웠던 민중들의 교육열기와 사학 중심의 교육구국운동 자료 소개

- 산업화 시기 폐허를 딛고 경제적 성장을 일구는데 일조했던 교육의 현장 재현

- 오는 ’21.3.7()까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020년 기증유물특별전 열려

 

서울역사박물관은 개관부터 지금까지 기증받은 학교 관련 자료 중 서울시민 40명의 유물을 선별하2020년 기증유물특별전

서울학교 100을 개최한다.

전시에서는 근대 교육이 처음으로 시작된 188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를 세 시기로 구분하여 시마다 지닌 시대적 특징을 읽어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먼저, 근대 교육 도입 초기인 대한제국기 교육입국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고자 했던 노력들을 관립(국립) 학교설

립과 운영을 중심으로 조명한다.

근대적 교육제도가 도입된 이후 가장 먼저 설치한 관립 교육기관은 초등교육기관인 소학교와 외국어학교였다. 세계

열국과 조약을 체결하고 통상관계를 갖게 됨으로써 외국의 언어와 문화를 아는 통역관과 외교관을 양성하기 위해서였

. 이번 전시에서는 대한제국 시기 학무아문(學務衙門)*과 학부(學部)에서 발간한 교과서와 관립한성외국어학교 관

련 기증 자료를 통해 당시 지식인들의 외국어 배움의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갑오개혁 당시 설치된 교육을 관장하던 관청

일제강점기에는 일제의 조선인에 대한 우민화 교육, 그리고 여기에 대항하는 우리의 교육구국운동을 살펴본다.

일제는 조선인과 일본인에게 차별적인 학제를 도입하고 기존에 설립되었던 사립학교들을 탄압하였다. 하지만 우리

민족의 높은 교육열에 서울과 지방 할 것 없이 학교 설립과 차별금지에 대한 요구가 빗발쳤다. 근대교육을 통해 자

식들을 지도층으로 입신출세 시키려는 학부모들의 노력이 이 시기부터 시작된 것이다. 차별과 어려움을 딛고 학교

를 다녔던 당시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사진자료를 통해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폐허를 딛고 경제적 성장을 일구는데 일조했던 교육의 현장을 전시에 담아 당시의 모습들을 생생하게 재현

했다.

광복 후 일제강점기 억눌렸던 교육적 요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국가가 모든 국민에게 초등 교육을 지원하여

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의무교육이 실시되었지만 학교, 교원, 재원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았다. 이 어려움을 당

시에는 어떤 방식으로 슬기롭게 해결해 나갔는지도 이 전시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가 될 것이다.

고도 경제성장기에 실시된 교육 정책은 한국인의 교육열에 의해 치열해진 입시경쟁을 해소하는데 주력했다. 그 결

68중학교 무시험제’, 74고교평준화등이 과도한 입시교육의폐해를 완화시키기 위해 도입되었다. 하지만

그 열기가 사그라지지는 않았다. 대상이 초등학5, 6학년에서 중학교 2, 3학년, 고등학교 2, 3학년으로 올라간 것

뿐이었다. 치열한 입시경쟁을 뚫어야만 했던 당시 학생들의 숨은 이야기를 기증유물을 통해 함께 느껴볼 수 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이 전시는 오롯이 기증자들의 헌신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며, 손때 묻은 교과서,

구겨진 양은도시락, 가슴 졸이며 받은 성적통지표, 빛바랜 소풍 사진에 깃들어 있는 기증자의 소중한 기억을 시

민들과 나누고 공감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1126일부터 내년 37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

로 관람 할 수 있다.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운영 방침에 따라

별도 공지 시까지 사전예약관람제로 운영한다. (문의 02-724-0274)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하루 3

(10-12/ 13-15/ 16-18)이며, 회당 예약은 100, 현장 접수 50명 이내로 관람 가능하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

관한다.

관람 예약은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페이지(https://museum.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학영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seoulgujung.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